용준형, 비하트의 비스트 ‘리본’ 표절 논란에 일침 “너무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풍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풍엔터테인먼트 제공>

[엔터온뉴스 이소희 기자] 비하트의 ‘실감나’가 비스트의 ‘리본’과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용준형이 입을 열었다.

용준형은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많은 분들이 혼란스러워 하시는 것 같고, 사실을 알면서도 말씀드리지 않으면 제가 너무 죄송스러운 마음이 들어서 이렇게 적어본다”로 시작되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 작곡가 분이 작년 연말에 태주에게 신인 작곡가이고 저희음악을 정말 좋아한다며 연락이 왔었다. 그분이 자신의 작업물들을 보내왔고 그때 왔던 데모들 중에 논란이 되는 곡이 있었다”면서 태주는 그 작곡가분에게 이건 너무 ‘리본’과 비슷하다고 말했고 그 분도 ‘리본’을 레퍼런스로 만들었다고 얘기했었단다. 그래서 이건 나오면 안될 것 같다라는 얘기도 했었고 발매될 거라는 말은 들은 적이 없다고 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아울러 용준형은 “저희가 만든 음악이 누군가의 영감이 되어 새로운 작품이 탄생하는 건 너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지금 이런 상황에 굉장히 유감스럽고 저희뿐만 아니라 다른 작곡가분들에게도 생길 수 있는 일이라 너무 안타깝다”면서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마음이 너무 불편하지만 더이상 이런 일들을 끌고 가기엔 제가 할일이 너무 많아서 이쯤에서 마무리되길 바라는 마음에 이렇게 글 남긴다”면서 유감을 표했다.


앞서 비하트의 ‘실감나’는 비스트의 정규 3집 앨범 타이틀곡 ‘리본’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실감나’ 작곡가 스테이얼론은 “청자들에 따라 유사하게 들릴 수 있지만 두 곡을 비교하면 유사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표절을 부인했다.

전자신문 엔터온뉴스 이소희 기자 lshsh324@entero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