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스포츠IT 기업이 뜬다` 대구TP 스포츠융복합거점육성사업 성과 톡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음향 및 영상기기 전문 기업 진명아이엔씨가 가상현실(VR) 헬사이클 기기를 개발했다. 2차 전지 전문업체 대류는 휴대용 근육이완기를 개발, 판매에 나섰다. 바이크마트는 지난해 개발한 바이크 온열부츠로 전년 대비 50% 이상 늘어난 70억원대 매출을 올렸다.

대구테크노파크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가 2015년부터 실시한 융·복합 스포츠 산업 거점육성 사업(이하 스포츠거점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속속 변신에 성공하고 있다.

진명아이엔씨가 개발한 헬싸이클
<진명아이엔씨가 개발한 헬싸이클>

스포츠거점사업은 스포츠 산업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융·복합,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사업이다. 비스포츠 기업을 스포츠 융·복합 기업으로 육성하거나 은퇴한 운동선수의 창업을 지원한다. 해외 시장 개척도 도와준다. 대구테크노파크가 문화체육관광부 과제로 오는 2019년 3월까지 총 490억원을 투입, 진행한다.

주요 성과로는 스포츠를 매개로 다양한 스포츠 융·복합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한 기업을 꼽을 수 있다. 진명아이엔씨와 대류처럼 스포츠 융·복합으로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개발한 기업이 지난 2년 동안 24개에 이른다.

특히 프로야구 선수 출신인 김무성씨가 설립한 야구 자동베팅티 개발사 제스트는 지난해 일본과 대만에 총 7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맺었다. 성장성을 인정받아 대구시 프리스타기업에 선정됐다.

지난달 CES 2017에 스포융복합 거점육성사업 지원으로 참여한 스노몬스 부스.
<지난달 CES 2017에 스포융복합 거점육성사업 지원으로 참여한 스노몬스 부스.>

테크민턴은 전략 제품화 및 홍보물 제작 지원을 받아 테크민턴 코트와 라켓을 개발했다. 버추얼스포츠과 에이티디랩 등은 실생활 테스트베드 지원을 받아 학교에 정구공 자동 공급기, 카누 위성항법장치(GPS), 축구공 자동 공급기 등 스포츠 융·복합 제품을 보급한다.

스노몬스와 이공이비피엠 등은 스포츠거점사업 지원으로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7`에 참가, 400만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벌였다.

이재훈 대구TP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장은 8일 “올해는 창업 액셀러레이터를 강화해 창업 성공률을 높이고, CES 등 해외 전시회 참가 지원을 확대해 수출도 늘려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제스트가 개발한 야구 자동베팅티
<제스트가 개발한 야구 자동베팅티>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