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스톤즈테크놀로지, '각종 재난, 이젠 IoT로 대비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너스톤즈테크, IoT기반 차세대 방재기술로 각광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최근 잇따른 대형 건물화재가 사전예방과 빠른 대처가 필요했던 인재로 드러나면서, 방재시스템에 대한 전반적인 개선요구가 높아지는 추세다.이 가운데 IT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방재시스템을 선보이는 '코너스톤즈테크놀로지'가 주목받고 있다.

코너스톤즈테크놀로지, '각종 재난, 이젠 IoT로 대비한다'

24일 방재업계에 따르면 '코너스톤즈 테크놀로지'는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실시간 재난대피 시스템을 선보이며 차세대 방재분야 선도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들의 시스템은 재난상황을 인식하는 센서와 컴퓨터, 통신모듈 등을 장착한 스마트스테이션으로 재난상황을 미리 파악하고, 인공지능을 통해 최적의 대피로를 유도하는 형식이다.

특히 사람이 직접 운용하는 단순 경보방식의 1세대 시스템과 방재실과 소방서에 자동으로 통보하는 2세대 시스템을 넘어, 빠르고 정확한 재난경보와 대피유도, 구조연락 등을 능동적으로 자동진행해 인명구제율을 높인다.

코너스톤즈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우리는 IT기술을 접목한 능동형 실시간 방재시스템을 제공하면서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이라며 "앞으로 방재분야의 차세대 대표기업으로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너스톤즈테크놀로지는 지난해 말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ICT유망기업으로 선정된 중소기업으로, 공공기관과 대형 민간시설에 최적화된 실시간 방재시스템을 주력 서비스로 하고 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