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7]LTE, 진화의 끝에 다다르다···5CA 등 최종 기술 상용화 임박

[MWC 2017]LTE, 진화의 끝에 다다르다···5CA 등 최종 기술 상용화 임박

롱텀에벌루션(LTE)이 진화의 끝에 다다랐다. 마지막 `LTE-A 프로(LTE-Advanced Pro)` 기술 상용화가 임박했다.

이르면 연내 무선 1Gbps 시대가 열리면서 5세대(5G) 이동통신 도입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MWC 2017`에서 삼성전자, 에릭슨과 5밴드 주파수집성(CA), 4×4 MIMO 적용 3밴드 CA, 1Gbps 비면허대역 주파수 CA 시연에 성공했다. CA, 4x4다중안테나, 비면허 대역 주파수 집성 기술 등 LTE-A 프로 기술은 5G 이동통신에 앞서 개발되는 LTE 최종 기술 규격이다.

삼성전자와 진행한 5CA 시연은 세계 최초로 상용망에서 이뤄졌다.

국제이동통신표준화기구인 3GPP가 묶을 수 있는 주파수 대역을 5개로 규정했기 때문에 5밴드 CA 기술은 LTE 최고 기술로 평가받는다. SK텔레콤은 국내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5개 주파수 대역을 보유하고 있어 5밴드 CA 서비스가 가능하다.

CA 규격은 5개 주파수를 묶는 5밴드 CA까지 표준화됐다. 국내에서는 상반기 4밴드 CA가 상용화되며, 5밴드 CA 상용화는 연말 또는 내년 초 이뤄진다.

SK텔레콤은 3밴드 CA에 4×4 MIMO 기술을 결합, 상용망에서 최고 900Mbps 다운로드 속도를 구현했다. 4×4는 데이터 송·수신에 각각 4개 안테나를 활용, 데이터 전송량을 2배로 늘려준다.

SK텔레콤은 4x4 다중안테나를 상반기 상용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SK텔레콤 LTE 이용 고객은 이동 중에도 HD급 영화를 15초 만에 다운로드 받아 볼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과 에릭슨은 LTE와 와이파이 주파수를 묶어 속도를 높이는 비면허대역 주파수 집성(LAA)으로 1Gbps 속도를 시연했다. LTE와 비면허대역 CA는 주파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기술로 손꼽힌다.

국제 표준화 단체 3GPP는 5G 직전 마지막 LTE 단계를 LTE-A 프로라고 명명했다.
<국제 표준화 단체 3GPP는 5G 직전 마지막 LTE 단계를 LTE-A 프로라고 명명했다.>

〈뉴스 해설〉

`LTE-A 프로`는 국제표준화단체 3GPP가 2015년 10월 확정한 LTE 마지막 기술 규격이다. LTE 다음 단계인 LTE-A에서 CA와 콤프(CoMP)가 개발됐다면, LTE-A 프로에서는 직접통화(D2D), LAA 등의 규격을 정의했다.

3GPP 기술 규격 개발 단계인 릴리즈(Release) 단계로 보면 릴리즈8과 9가 초기 LTE, 릴리즈10~12까지가 LTE-A다. 릴리즈 13~14가 LTE-A 프로에 해당하며 지금은 릴리즈14 단계다. 오는 7월부터 시작되는 릴리즈15에서 5G 1차 규격을 정의한다.

LTE-A 프로는 LTE 발전 최종 단계로 5G로 가는 발판이다.

5G 근간 기술로 활용되며 상당 기간 공존한다. 특히 5G 상용화 초기에는 중요성이 더 크다. LTE를 전국망으로 쓰고 고주파를 쓰는 5G는 도심 핫스팟 위주로 도입하는 전략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최종 단계의 LTE-A 프로 상용화가 다가온 것은 5G 조기 상용화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특히 5밴드 CA와 4×4 MIMO, LAA 상용화는 우리나라의 통신 기술 우수성을 다시 한 번 과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국내 가입자가 세계 최고 수준의 이동통신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5G뿐만 아니라 LTE에서도 지속적인 혁신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

 

<LTE 진화 단계>


LTE 진화 단계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