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트리비앤티, 3분기 미국서 EB 치료제 임상 3상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트리비앤티 로고
<지트리비앤티 로고>

지트리비앤티(대표 양원석)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수포성표피박리증(EB) 치료제 신약 임상 3상 진입에 대한 허가를 획득, 올해 3분기 착수한다고 27일 밝혔다.

수포성표피박리증은 유전적 결함으로 표피와 진피 경계부를 구성하는 단백질에 이상이 나타나는 질병이다. 출생과 동시에 피부 외상에 끊임없이 상처와 수포가 발생한다. 심각한 감염과 통증이 전신에 나타난다. FDA는 희귀질환 치료제 질환으로 지정했다. 미국 내 환자 수는 약 3만명이며, 세계 시장 규모는 약 1조원이다. 현재 EB 치료제로 승인된 약물은 없다.

지트리비앤티는 FDA로부터 미국 임상 3상 진입을 허가 받았다. 200명이 넘는 환자를 대상으로 다기관, 이중맹검, 위약대조 방식으로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다.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