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바닷속 통신망도 설계” ···수중망, 해상·육상망과 연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바닷속 통신망도 설계” ···수중망, 해상·육상망과 연동

SK텔레콤이 수중 통신망 핵심 설계 기술을 확보했다.

수중 통신망이 구축되면 센서로 측정한 바닷속 조류 흐름, 염도, 지진파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지상으로 전송할 수 있다.

쓰나미·해저 지진 등 재난 대응은 물론 어족자원·해양 생태계 모니터링, 수중·항만 방어 체계 구축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활용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우리나라 해안선과 해저 지형정보에 적합한 한국형 수중 통신망 모델을 확보하고, 수중망을 기존 해상·육상망과 연동하는 망 설계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수중 통신망은 수중 센서, 수중 기지국, 해상 통신 부표로 구성된다. 센서에서 수집된 정보는 기지국을 거쳐 해상 통신 부표로 전달되고, 이 데이터가 다시 위성·LTE 등 통신망을 거쳐 지상으로 전송되는 구조다. 물 속에서는 음파를, 공기 중에서는 전파를 이용해 데이터를 전송한다.

SK텔레콤은 수중망 설계 기술 확보를 위해 2015년부터 호서대 등과 공동으로 `분산형 수중 관측·제어망 개발` 사업에 참여해 왔다.

분산형 수중 관측·제어망 개발 사업은 수중망 기술을 확보하고 기존 육상·해상망과 연동하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지원하는 국가연구개발 사업이다. 오는 2021년까지 수중 통신망 관련 기술을 연구·개발한다.

SK텔레콤은 개발한 수중 통신망 설계 기술을 하반기 서해에서 실행되는 수중망 실증 실험과 2020년 구축하는 테스트베드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 2021년으로 이후로 예정된 수중 통신망 구축 본사업에도 참여하고, 육상·해상 통신망과 수중 통신망을 연계해 바닷속도 IoT로 연결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SK텔레콤의 네트워크 설계 기술이 대한민국 해양 통신 기술 선진화에 기여했다”면서 “해상 재난 대응, 해양 생태계 모니터링 등 분야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