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산업, 4차 산업혁명으로 활로 찾자] 드론, 공공 수요 창출 '투트랙' 전략 필요

드론은 우리나라가 앞선 기술력을 보유하고도 산업 생태계 창출이 더딘 분야다. 취미용 드론은 중국에, 군사용 드론은 미국·이스라엘 등 선진국에 각각 치이는 '샌드위치' 신세다. 영세한 제조 기반과 시장 규모도 문제다. 공공 수요 창출과 규제 개혁이 '투트랙'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드론으로 한국서부발전 연돌(굴뚝)을 점검하는 모습
<드론으로 한국서부발전 연돌(굴뚝)을 점검하는 모습>

드론은 4차 산업혁명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산업이다. 항공, 로보틱스, 정보통신기술(ICT)이 융합된다. 전통 항공 산업과 달리, 고성능 프로세서와 카메라 부품·센서, 배터리, 통신 등 기존 기술을 신속하게 적용한다. 영상인식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가상현실(VR)과 접목하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 드론 시장은 2020년까지 연평균 13% 성장, 222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군사용으로 개발되던 드론이 취미, 촬영용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들 기체는 구난, 운송 등 민간·공공 서비스에서 활약이 예상된다. 소형 무인기(30㎏ 이하) 시장 규모는 2020년 67억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문제는 국내 산업 영세성이다. 우리나라 드론 관련 기업은 약 1500곳으로 추산되지만 순수 제조 기업은 30여곳 정도다. 외산 부품을 조립하는 곳이 많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비중이 높다. 국산 드론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18% 내외인 것으로 추산된다.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인 중국 DJI 등 해외 기업에 적수가 못 된다.

업계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공공 수요 창출로 숨통을 틔우자고 제안한다. 정부도 실증사업 실시로 활로를 모색 중이다. 전력설비 점검, 도서·산간 등 물류 사각지대 배송 서비스가 대표 분야로 꼽힌다. 공공 서비스는 드론 활용도가 높을뿐만 아니라 시장 창출 효과도 크다.

한강철교 구조물 점검을 위해 날아오르는 드론
<한강철교 구조물 점검을 위해 날아오르는 드론>

정부도 공공 수요 가능성에 주목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농어업과 공공 서비스, 인프라 관리 등 특정 분야에서 시장 창출 여지가 크다고 분석했다. 국내 시장 규모를 1억5000만달러로 추산했다.

이는 드론 산업의 서비스산업화와도 직결된다. 기체 제조에 그치지 않고 기존에 없던 서비스로 더 많은 부가 가치를 창출하는 전략이다. 드론 활용 서비스 시장은 제조 시장의 8~11배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 차원 실증 사업이 실제 성과로 이어지려면 제도 개선이 선행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신산업, 4차 산업혁명으로 활로 찾자] 드론, 공공 수요 창출 '투트랙' 전략 필요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