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요금 중 통신서비스 요금은 55% ···부가서비스 비중 커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A이통사 서비스별 요금 비중이동통신사가 이용자로부터 받는 요금 중 통신서비스 요금은 55% 수준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이하 연구원)이 2015년과 2016년 A이통사 서비스별 요금 비중 통계자료를 확인한 결과, 2015년 전체 요금 가운데 통신서비스 요금 비중은 55.6%라고 밝혔다. 2016년에는 54.6%로 줄었다.

같은 기간 부가사용금액은 2015년 21.4%에서 2016년 24.2%로 약 13%P 증가했다.

단말기 할부금 비중은 2015년 24.2%에서 2016년 21.2%로 감소했다. 이는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원은 “금액 기준이 아닌 비율 기준이라, 금액 총량을 확인하지 못해 비용 증감은 확인하기 어렵다”면서도 “소비자가 통신사에 납부하는 금액 중 부가서비스(소액 결제 등) 사용금액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이동통신서비스 이용실태 자료를 인용, 음성통화·문자메시지 이용 비중은 2015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 반면 정보콘텐츠, 게임, 음악, SNS 등이 차지하는 비율은 상승했다고 소개했다. 전체 사용량에서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비중이 2011년 69.2%에서 2015년 37.1%로 급감했고 부가서비스 이용 비중은 상대적으로 커졌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과 5세대(5G) 이동통신이 본격화되면 부가서비스 지출 비용은 점차 증가할 것이라며 5G 망 구축 등에 일정 수준 이상 규모의 부가 서비스사업자가 재원을 부담하게 함으로써 소비자 통신비 부담을 일부라도 경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구원은 “이통사 수입 중 통신서비스, 부가서비스, 단말기 할부금 비중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세부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비중만 보더라도 충분히 가계통신비 개념 자체에 대한 재정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A이통사 2년간 서비스별 요금 비중>


A이통사 2년간 서비스별 요금 비중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