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이어 플러스까지 '일베' 논란...'노무현 대통령에 GO TO HELL Mr. Roh'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BS 이어 플러스까지 '일베' 논란...'노무현 대통령에 GO TO HELL Mr. Roh'

 

SBS에 이어 SBS 플러스까지 일베 논란에 휩싸였다. 이쯤되면 친 ‘일베’ 방송국이 아닐까.

 

지난 17일 방송된 SBS 플러스 ‘캐리돌뉴스’에서 역대 대통령의 타임지 표지를 소개했다. 하지만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표지를 일베에서 합성한 이미지를 사용해 논란을 샀다.

 

본래 노무현 대통령의 표지에는 ‘Hello Mr. Roh’라고 쓰여 있지만, 이날 방송에 공개된 표지에 ‘Go To Hell Mr.Roh’라고 합성된 이미지가 전파를 탔다. 또한 새로운 대통령 대신 NEW CORPSE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캐리돌뉴스' 제작진은 노무현 대통령의 일베 이미지 사용에 대해 “사용한 이미지에서 사전 충분한 필터링을 하지 못한 명백한 실수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제작진도 당황하고 있으며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며 “방송분 관련 많은 걱정을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고 사과했다.

 

제작진은 “저희는 사회전반에 걸친 시사 풍자예능으로서 이러한 실수가 없도록 세심한 신경을 많이 기울여야함에도 부족한 부분을 보여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고 밝혔다.


 

SBS의 일베논란은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SBS‘세상의 이런 일이’, ‘뉴스8’, ‘한밤의 TV연예’ 등에 이어 이번엔 SBS 플러스까지 일베 논란이 번진 것이다.

뿐만 아니라 최근 SBS는 '뉴스8' 에서 '세월호 인양 지연 보도'에서 해수부 관계자의 “솔직히 말해 이거(세월호 인양)은 문재인 더불어 민주당 후보에게 갖다 바치는 거다”라는 말을 인용해 세월호 인양 지연 배경에 문 후보와 해수부의 거리가 있었던 처럼 보도해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이로 인해 SBS 보도국 김성준 보도본부장을 경질하는 등 보도국 인사를 단행했다.

SBS 보도국부터 SBS 플러스의 일베 논란까지 한시도 끊이지 않는 논란에 SBS를 향한 대중들의 신뢰는 무너질 대로 무너져버렸다.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