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출입정보 기반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서 직원이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서 직원이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

KT가 KT텔레캅과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을 개발했다.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은 KT '기업전용 LTE'에 KT텔레캅 '공간별 보안제어'를 결합한 통합 보안 기술이다.

'기업전용 LTE'가 위치 정보 기반으로 보안영역 진입 여부를 인식한 반면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은 KT텔레캅 출입시스템 정보를 기반으로 보안 수준을 자동 설정, 안정적이고 정확한 보안서비스가 가능하다.

기존에는 기업 출입, 네트워크, 기기, 통화 보안이 각각 별도 적용돼 통합 관제가 불가능했지만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을 적용하면 회사 공간별 보안등급에 따라 기업 네트워크, 휴대기기와 통화에 대한 종합적인 통제가 가능해진다.

KT는 KT텔레캅과 상품화 논의를 거쳐 '기업전용 LTE' 상품 보안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출입 보안과 통신 보안을 결합한 새로운 보안 솔루션을 개발했다”며 “그룹사 간 협력을 통해 보안이 엄격히 관리되는 연구소, 공장, 데이터센터, 공항, 항만 등에서 기업보안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서 직원이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서 직원이 '지능형 융합보안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