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즈밸즈,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상수관 관리 솔루션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즈밸즈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상수관 3D 가상현실 화면(왼쪽)과 2D 지형도.
<애즈밸즈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상수관 3D 가상현실 화면(왼쪽)과 2D 지형도.>

소프트웨어(SW) 개발 업체 애즈밸즈(대표 민상기)가 빅데이터 기반의 실시간 상수관 관리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회사가 개발한 상수관 관리 솔루션은 바둑판 모양의 대·중·소 블록으로 구분한 상수도관망 자료와 도로 건물, 물 재이용 시설, 행정 경계 자료 등 빅데이터에 지리상의 위치를 결합한 상수관망 감시·분석·운영 시스템이다. 네트워크와 정수장 공정을 실시간 감시할 수 있고, 유·누수 산출과 수압 분석이 가능하다. 대응 체계도 단수 및 시설 사고 상황을 가상 연출, 최적의 운영 조건으로 사전에 갖출 수 있다.

애즈밸즈는 지리정보시스템(GIS) 기반의 지하 공간 통합 지도 서비스도 선보였다. 상수관 관리 기관이 신속한 정책 수립과 안전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하 공간의 정보를 3D 가상현실(AR)과 2D 지형도로 제공한다. 누수 위치와 관망 유지보수 이력, 수압계와 유량계 등 설치 장비 조회, 수집 센서 설치 위치 정보를 서버 PC와 노트북·스마트폰 등으로 상시 파악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사물인터넷(IoT)과 드론 및 영상 분석 기술을 활용, 댐과 교량 등을 주기 점검할 수 있는 대형 시설물 감시 시스템도 선보였다.

민상기 대표는 “위치와 공간 정보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융·복합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연구개발(R&D)형 기업”이라면서 “시스템 감시 및 관리 솔루션에 이어 영상 인코딩 기술 제품도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