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아, 가방 단골은 비욘세? '한 해 매출만 수백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채널A 방송캡처
<사진=채널A 방송캡처>

임상아가 '복면가왕'에 출연한 가운데, 애프터스쿨 출신 패션사업가 정아가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1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임상아의 사연이 소개됐다.

한 연예부 기자는 "90년대 메가 히트곡 '뮤지컬'을 부른 임상아다. 임상아 같은 경우는 아예 연예 활동을 하지 않고 사업가로 활동을 하고 있는데, 2012년 미국 패션 업계에 진출해 완전히 자신의 브랜드를 가진 패션 사업에 대표가 됐다"고 밝혔다.

이에 정아는 "나도 관심이 많아가지고 이 분 소식을 가끔 접했는데, 이 분 고객 분들이 정말 엄청나더라. 할리우드 배우 중 앤 해서웨이, 다코타 패닝, 비욘세가 시상식이나 파파라치 컷에서 임상아가 디자인한 가방을 들고 찍힌 사진들이 굉장히 많다"고 추가했다.


이어 "나도 좀 예뻐 가지고 한 번 사볼까 하고 가격을 봤는데 많이 비싸더라"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임상아가 디자인한 가방은 최대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가격에도 물량이 모자라고 한 해 매출만 수백억에 육박한다고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