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상암에 'e스포츠 명예의 전당' 열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은 11월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 11층에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이하 명예의 전당)'을 개관한다고 28일 밝혔다.

'명예의 전당'에는 △대한민국 e스포츠의 역사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히스토리존' △국내 e스포츠 선수들 업적을 기념하는 '명예의 전당' 등 다양한 주제의 전시관이 들어선다.

한콘진은 '명예의 전당' 내 '스타즈존'에 전시될 인기 e스포츠 선수를 선정하는 온라인 팬투표를 오는 28일부터 10월 8일까지 실시한다. 스타즈존은 e스포츠팬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특별 전시구역이다. 투표를 통해 선정된 선수들은 향후 1년간 스타즈존에 전시된다.

온라인 팬투표 후보자는 △'스타크래프트' 종목 김택용, 송병구, 이제동, 허영무 △리그오브레전드 종목 강범현, 고동빈, 김종인, 배성웅, 배준식, 송경호, 이상혁, 이재완, 장경환, 홍민기 △스타크래프트2 종목 김유진 △카트라이더 종목 문호준 △워크래프트3 종목 장재호 등 총 17명이다.

e스포츠 전문가로 구성된 'e스포츠 명예의 전당 선정위원회' 1차 선발과 e스포츠팬 인기투표를 거쳐 최종 6인이 선정될 예정이다. 선수 소개와 투표 참여는 공식 홈페이지 또는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강만석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직무대행은 “e스포츠 종주국으로서의 위상과 가치를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스포츠를 보는 관람객들
<e스포츠를 보는 관람객들>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