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에 로봇 등장' 용산점서 소프트뱅크 '페퍼'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GV는 일본 소프트뱅크 로보틱스의 감정인식로봇 '페퍼(Pepper)'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페퍼는 2014년 일본 소프트뱅크 로보틱스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이다. 국내에서는 복합문화공간 CGV에서 최초로 시범 운영한다.

10월 1일부터 2개월 동안 CGV용산아이파크몰 7층에서 만나볼 수 있다. 극장을 방문한 고객들과 다양하게 소통하며 영화를 추천하기도 하고, 게임도 진행한다.

페퍼는 머리부터 팔, 허리, 무릎, 손가락까지 자유로운 움직임을 구사한다. 감정 인식 센서로 상대방 기쁨, 슬픔 등 실제 감정까지 판별 가능하다.

CGV 고객들에게 맞춤 서비스와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인터렉션 기술과 인공지능(AI) 기반 감정 인식 기술을 활용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이번 페퍼 소프트웨어를 직접 개발했다.

페퍼는 극장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영화 상영 정보 및 유용한 혜택을 제공한다. 가장 가까운 시간대 영화를 추천해준다. 영화 상영 정보와 함께 해당 영화 예매율, 실관람객 평점인 CGV골든에그지수도 보여준다.

정보 제공 외에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한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도 눈길을 끈다. '즉석 오디션'은 페퍼가 제시하는 표정을 고객이 연기하고 내장된 센서를 통해 인식, 연기력에 따라 다양한 쿠폰을 선물한다. 페퍼가 재치있는 멘트와 손동작으로 쿠폰을 섞고 고객이 선택하는 쿠폰을 증정하는 '셔플 게임'도 즐길 수 있다.

성인제 CGV 컬처플렉스 기획팀장은 “복합 VR 체험존 V BUSTERS, 오픈 스튜디오 등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CGV에서 감정인식로봇 페퍼와 함께 이색 재미를 선사하고자 준비했다”면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관람뿐 아니라 다양한 즐거움을 만끽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페퍼를 통해 게임을 진행하는 모습
<페퍼를 통해 게임을 진행하는 모습>
페퍼를 통해 게임을 진행하는 모습
<페퍼를 통해 게임을 진행하는 모습>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