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가격 오른 제주·세종, 씀씀이도 커졌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부동산 가격이 크게 상승한 제주와 세종 지역에서 씀씀이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신한카드 트렌드연구소에 따르면 거주지역별 1인당 월 평균 신용카드 소비지출 증가율은 제주가 가장 높고 이어 세종이었다.

2014년과 2017년 상반기를 비교해보면 제주 지역 1인당 월 평균 카드 소비지출이 32.1% 뛰었다. 세종도 25.6% 증가했다. 인천(17.5%), 서울(17.2%), 강원(15.9%), 광주(15.2%), 대구(14.7%) 등과는 차이가 컸다.

지난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제주가 토지가격 상승률이 8.33%로 가장 높았다. 신공항 개발 추진이 영향을 미쳤다. 개발 호재가 많은 세종(4.78%)이 2위였다. 올해 상반기에도 세종이 3.0%로 1위, 제주가 2.65%로 3위를 기록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