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학재단 생활비 대출은 줄고, 금리 높은 '햇살론'은 늘고..."이자부담 우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장학재단 생활비 대출은 줄고, 금리 높은 '햇살론'은 늘고..."이자부담 우려"

한국장학재단이 대학생에게 지원하는 생활비대출은 줄어들고 있지만 금리가 더 높은 '햇살론' 잔액은 늘어 이자 부담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6일 국회예산정책처 2016회계연도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결산 자료에 따르면 한국장학재단생활비대출은 2010년 3178억원에서 2014년 6804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하지만 2015년에는 6421억원, 2016년에는 6106억원으로 연 300억원 이상씩 줄어들었다. 대출 받은 학생 수도 2014년 이후 줄고 있다.

이에 비해 신용회복위원회 대학생·청년 햇살론은 대출실적이 2014년 152억원에서 2015년 762억원으로 급증했다. 2016년에는 대출실적이 592억원으로 전년보다 줄었지만 2014년과 비교해 4배 가까운 금액이다.

대학생·청년 햇살론은 대학생과 연 소득 3500만원 이하 만 29세(군필자는 만 31세) 이하 청년층이 신복위 보증지원을 통해 은행에서 돈을 빌릴 수 있는 상품이다.

연 200만∼3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한국장학재단 생활비 대출과 달리 연 500만원, 최대 1200만원까지 받을 수 있고 휴학 중인 학생도 이용할 수 있다.

다만 금리가 연 5.4%로 다소 높은 편이다. 학생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예산정책처는 “두 대출은 서로 밀접하게 연관된 제도임에도 한국장학재단은 상반되는 실적이 나타나는 원인을 파악하지 않고 있다”며 “금리가 높은 햇살론에 대출이 집중되지 않도록 재단 생활비 대출 대상과 한도를 조정하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국장학재단 관계자는 “신복위에서 햇살론 상담을 받는 대학생 가운데 재단 생활비 대출이 가능한 학생에게는 신복위가 이런 점을 안내하도록 하는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