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진단용 방사성 의약품 생산기술 셀비온에 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이 26일 셀비온(대표 김권)과 계약, 진단용 방사성 의약품(Tc-99m) 콜드키트 3종 품목 허가를 양도하고 사용 생산 기술을 이전했다.

진단용 방사성 의약품 콜드키트는 방사성 동위원소인 Tc-99m 용액과 혼합 상태로 체내에 주사, 장기 기능을 진단하는 의약품이다. 이번 계약에는 간 기능 진단 의약품인 메브로페닌, 신장 기능 진단용 디메르캅토호박산, 뼈에 전이된 암을 진단하는 메드로닉엑시드 등 품목 허가가 포함됐다.

이들 의약품은 수요와 매출액은 적지만 환자 치료에 꼭 필요한 희귀 방사성 의약품이다. 그동안 원자력연이 생산, 공급해 왔다.

이번 계약은 방사성 의약품에 대한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기준(GMP)' 적용에 따라 진행됐다. 원자력연은 콜드키트 생산을 GMP 기준에 부합하는 전문 기업 셀비온에 양도, 필수 방사성 의약품이 원활하게 공급되도록 체계를 정비했다.

셀비온은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주요 대학 병원과 진단 조영제 신약 등을 개발 및 생산하는 기업이다. 최근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주사제 GMP를 승인받았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