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무술년 소비 트렌드는 '나심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베이코리아는 새해 쇼핑 키워드로 '나심비'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소비 트렌드 '가격 대비 성능(가성비)'를 넘어 자신(나)의 만족을 위해서는 가격에 관계없이 과감히 소비하는 심리를 반영했다.

해당 키워드는 G마켓, 옥션 상품 카테고리매니저(CM)들에게 올해를 이끌 소비 트렌드와 주목할 만한 상품들을 추천 받아 선정했다. 이베이코리아는 세부 품목별 히트예감 제품과 예상 소비 트렌드도 함께 제안했다.

올해는 일상생활의 자동화를 통해 시간을 효율적으로 아낄 수 있는 가전제품이 각광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식기세척기'와 '로봇청소기'가 대표적이다. 지난해 이베이코리아가 판매한 식기세척기와 로봇청소기는 전년(2016년) 대비 각각 31%, 101% 증가했다. 올해는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에서도 가성비가 뛰어난 관련 제품을 선보일 전망이다.

개인 여가생활에도 아낌없는 투자를 할 것으로 보인다. 100만원을 호가하는 고가의 '드론'을 비롯해 이미지보다 영상물을 선호하는 소비 행태가 반영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베이코리아 빅데이터 분석 결과 최근 3년 내 드론과 액션캠 객단가는 연평균 15%씩 증가했다. 판매량은 연평균 50% 이상 꾸준히 신장했다.

먹거리는 맛보다 개인 건강과 편의를 강조한 식품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친환경 원재료를 활용한 '웰빙 간편식', 개인 기호에 맞춘 '콩고기 제품', 고급 레스토랑 맛을 재현한 '프리미엄 간편가정식' 등이 대표적이다. '건강기능식품', '스무디', '선식' 등도 각광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패션 부문에서는 화려함 보다 평범한 디자인을 우선으로 편안한 착용감에 초첨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800만명에 달하는 베이비부머세대(1955~1963년생)가 주요 소비 계층으로 부상, 마담 및 미시룩 패션 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항일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 부사장은 “올해도 여전히 불황과 고물가로 소비 심리는 위축되겠지만 '개인 만족'을 강조하는 사회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새로운 소비 패턴이 자리잡을 것”이라면서 “가치소비를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가 확고해지면서 개인 수요에 맞춘 제품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베이코리아 "무술년 소비 트렌드는 '나심비'"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