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현민, 한국 최초 흑인 혼혈 모델이 꿈꾸는 미래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한현민이 화제인 가운데, 한현민의 과거 인터뷰 발언이 새삼 재조명됐다.
<사진=한현민이 화제인 가운데, 한현민의 과거 인터뷰 발언이 새삼 재조명됐다.>

한현민이 화제인 가운데, 한현민의 과거 인터뷰 발언이 새삼 재조명됐다.

 

한현민은 지난 2016년 3월 한상혁 디자이너의 서울패션위크 쇼에서 데뷔했다. 그는 지난해 타임지 선정 '2017 영향력 있는 10대'로 선정된 바 있다,

 

한현민은 과거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나가기만 해도 여기저기서 신기한 듯 저를 쳐다보는 시선이 싫었다. 유치원에 들어간 뒤로도 친구와 친해질 만하면 그 친구가 '어머니가 너와 놀지 말래'라고 제게 말하며 멀어지는 일이 거듭됐다"고 어린 시절 고충을 밝혔다.

 

한현민은 운동선수가 되고 싶었지만 어려운 집안 형편으로 인해 꿈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어머니가 늘 얘기하던 "제가 힘들 때마다 넌 특별한 존재"라는 말이 버팀목이 됐고 지금의 성공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끝으로 한현민은 "'한현민'하면 '열정적인 사람'으로 남고 싶다. 뭘 하든 열정적으로 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며 "훗날 한국 사회에서 차별들이 없어지는 게 꿈"이라고 자신의 소망을 밝혔다.

 

한편, 한현민은 23일 방송된 KBS1TV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