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그룹, 무인운반로봇 '타곤AGV' 출시...스마트물류 솔루션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타곤AGV 제품 이미지<사진 유도그룹>
<타곤AGV 제품 이미지<사진 유도그룹>>

유도그룹은 무인운반로봇 '타곤AGV'와 자동운송셔틀 '타곤셔틀'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타곤AGV는 컨테이너, 카톤 박스 등 작은 물류 단위부터 중량 운송 대차, 운송 렉, 파렛트 등 부피가 크고 무거운 물류까지 안전하고 정확히 운반하는 무인운반로봇 시스템이다.

360도로 회전하며 선반을 나르는 '셸프 리프터', 컨베이어 벨트에서 직접 물건을 받아 나르는 '롤러', 테이블 위 물류를 집어 나르는 '플렉스 피커', 다관절 로봇과 결합된 '로봇 플러스', 대차 견인형 무인 운반로봇 '터거' 등으로 구성됐다.

타곤셔틀은 레일을 따라 물류를 자동 운반하는 시스템이다. 레일 측면 바코드 좌표를 인식해 스스로 위치를 잡는다. 물동량과 창고 회전율 극대화에 초점을 맞췄다. 한 번에 2개의 물류 이동으로 단위시간당 물류처리량을 높였다. 폭 조절 기능으로 다양한 크기 물류를 취급하며 물류 간격을 최소화해 적재 밀도를 높였다.

타곤셔틀 이미지<사진 유도그룹>
<타곤셔틀 이미지<사진 유도그룹>>

유도그룹은 수주 단계부터 생산, 물류까지 아우르는 토털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구축하고 있다. 이번 무인운반로봇, 자동운송셔틀 출시로 생산 뒤 제품을 운반·보관·출하하는 물류 영역까지 자동화 시스템을 확대했다. 공장·창고 물류 공간효율과 보관효율을 높였다.

유도그룹은 플라스틱 사출 성형과 절삭가공 자동화에 필요한 하드웨어(HW), 전체 생산 프로세스 통합 생산관제·경영관리를 위한 소프트웨어(SW), 기기와 생산제품 간 소통체계 구축을 위한 연결까지 생산환경 최적화 운영을 위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한다. 지속 생산을 위한 통합 생산관제·경영관리 소프트웨어(IMC)도 자체 개발했다.

유도그룹 관계자는 “자체 공장에서 수주, 설계, 구매, CAM, 생산, 품질, 물류, 출하에 이르기까지 모든 생산 프로세스 데이터를 실시간 공유·분석해 SW까지 직접 개발했다”면서 “AGV와 셔틀창고 자동화 시스템 등 스마트 물류 솔루션으로 전 과정에서 끊김 없는 스마트공장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