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탁재훈, 내성적인 성격 극복하고 만담꾼이 된 사연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한끼줍쇼'에 출연한 가수 탁재훈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됐다.
<사진='한끼줍쇼'에 출연한 가수 탁재훈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됐다.>

'한끼줍쇼'에 출연한 가수 탁재훈이 화제인 가운데 탁재훈의 과거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탁재훈은 지난 2011년 방숑된 SBS 프로그램 '밤이며 밤마다'에서 내성적인 성격을 극복하고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당시 방송에 따르면 내성적인 학생이었던 탁재훈은 고등학교 2학년 시절 처음으로 여학생들과 미팅을 하게 됐다. 탁재훈은 미팅을 위해 친구들의 추천으로 당시 유행하던 일명 '핑클파마'를 시도했다.

탁재훈은 이후 길거리에서 자신을 바라보는 여학생들의 시선을 통해 자신감을 극복하게 됐다. 탁재훈은 당시 방송에서 "그때부터 '내가 찌질이가 아니구나'를 직감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탁재훈은 주변 사람들에게 장난을 치거나 모창을 하는 등 스스로 내성적인 성격을 이겨냈다고 밝혔다.

 

한편, 탁재훈은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출연해 변함없는 예능감을 과시했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