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 "국내에서 배우로서의 자리가 그리웠다" 무슨 의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스위치' 장근석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스위치' 장근석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스위치' 장근석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장근석은 지난 2013년 진행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예쁜 남자'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로서의 욕심을 드러냈다.

 

당시 장근석은 "매 작품을 할 때마다 배우로서 받는 질문보다 이 작품을 통해 어떻게 해외 진출을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는다"며 "어느 순간 외로움을 느꼈다. 해외 팬들의 사랑이 부족하다기보다 국내에서 배우로서의 자리가 그리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배우로서 원초적인 모습을 추구할 것이냐, 스타가 될 것이냐'라고 묻는 분들이 종종 계시는데 저는 '스타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장근석은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에서 천재 사기꾼 사도찬과 원칙 검사 백준수를 연기하며 1인 2역 활약을 펼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