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아나운서, 1000:1 경쟁률 뚫고 입사한 비법 보니.."따라해볼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임현주 아나운서는 과거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MBC에 합격했던 일화를 전했다.
<사진=임현주 아나운서는 과거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MBC에 합격했던 일화를 전했다.>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임현주 아나운서의 과거 발언에도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과거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MBC에 합격했던 과거 일화를 전했다.

 

당시 방송에서 임 아나운서는 "합격 촉이 왔다"며 "면접 후에 임원진과 악수를 하는 데 계단에서 발라당 넘어졌다. 걱정을 했는데 부모님께서 넘어지면 합격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임 아나운서는 "나에게 모범생 같다고 하시는 분 많았다. 좋은 말인줄 알았는데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미였다. 이에 친구가 만화책 쫌 보라고 조언했다"며 "약간의 변화로 정신적 자유로움을 얻을 수 있었다. 내가 맞다고 생각한 것이 정답이 아닐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대 출신인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2013년 약 1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입사한 바 있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안경을 쓰고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

지상파 방송 뉴스에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하는 여자 앵커가 임 아나운서가 처음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