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남편과 남달랐던 애정 "다시 태어나도 남편과 결혼...보답하는 마음으로 살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송선미 인스타그램)
<(사진=송선미 인스타그램)>

송선미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남편에 대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송선미는 과거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해보고 싶은 애정신이 있냐”는 질문에 “우리 신랑은 포옹 장면을 보고도 ‘너무 야한 거 아니야?’라고 했다”며 “수위가 약한 애정 신에도 질투한다”고 말했다.

또 송선미는 다른 방송에서 남편에 대해 “남편과 잘 싸우지 않는다”며 “신랑은 마음이 깊고 소소한 일들에 감동을 주는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이라고 전했다.


이어 송선미는 “다시 태어나도 남편과 결혼할 것이다. 남편도 그렇다”며 “감사하고 보답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살겠다”고 남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