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화려함 속 숨겨진 고충? "'내가 잘못하고 있나' 생각이 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배우 고현정이 화제인 가운데, 고현정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사진=배우 고현정이 화제인 가운데, 고현정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배우 고현정이 화제인 가운데, 고현정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과거 방송된 '엠넷 와이드'에 출연한 고현정은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당시 고현정은 "다시 태어나도 배우 하겠냐"는 질문에 "다시 태어난다면 절대로 배우는 하지 않겠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이어 "배우는 힘든 부분이 많다. 다시 태어난다면 평범하며서도 다른 삶을 살아보고 싶다"며 "특히 여자로 살아가는 것은 더 힘들다. 다시 태어나면 남자로 태어나고 싶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고현정은 자신이 진행하는 SBS 토크쇼 '고쇼'에서도 악성 댓글에 시달리는 자신의 일상을 언급했다.


 

당시 방송에서 고현정은 "처음에는 안 떨었는데 워낙 욕을 먹으니까 떨렸다"라며 "'내가 잘못하고 있나'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그녀는 "'못 봐주겠다', '그냥 들어가라'는 등의 악성 댓글이 쏟아지더라. 욕을 많이 먹어 주눅이 든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고현정은 12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진행된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GV에 참석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