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뮤지컬 '안녕자두야', 록OST 통해 세대공감 화제…'록스피릿 공감하는 자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인기 애니메이션 주인공 자두와 록음악의 만남이 세대공감 소통의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최근 음악계에 따르면 인기 애니메이션 '안녕 자두야(원작 이빈)'를 기본으로 한 다양한 작품들 속 OST에 유명 록 뮤지션들이 참여하면서 세대를 뛰어넘는 인기작품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이 음악들은 각각 애니메이션·뮤지컬 등으로 탄생한 인기 캐릭터 '자두'의 당차고 발랄한 매력을 한껏 북돋는다.

사진=아툰즈 제공
<사진=아툰즈 제공>

먼저 애니메이션 '자두와 친구들(안녕 자두야 시즌 4)' 에 삽입될 OST에는 록밴드 크라잉넛이 만든 '웬만헤선 우리를 막을 수 없다(작사·곡 한경록, 노래 크라잉넛)'가 담겨있다.

이 곡은 크라잉넛 특유의 경쾌한 음악분위기를 배경으로 어른들의 간섭 없이 하루 종일 놀고 싶은 10살 자두와 친구들의 발랄함이 두드러지는 작품이다. 해당 곡은 오는 22일 방영될 16화 '틀다밴드' 편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오는 6월 초연될 가족뮤지컬 '안녕 자두야-우당탕탕 오디션 대소동'에서는 체리필터 보컬 조유진의 '스타가 될거야'가 등장할 예정이다. 이 곡은 톡톡 튀는 매력과 경쾌함을 담은 록장르의 곡이다.

사진=아툰즈 제공
<사진=아툰즈 제공>

특히 뮤지컬 프로모션을 위해 유튜브에 선공개된 이후 어린이는 물론 음악애호가들에게도 호평을 받은 바, '천만 아역' 배우 유은미로 표현될 인기 캐릭터 '자두'의 큐트발랄한 매력을 한층 끌어올린다.

이렇듯 인기 캐릭터 '자두'와 록장르의 만남은 과거 '영혼기병 라젠카' 속 넥스트의 OST와 마찬가지로 세대를 초월한 작품의 인기와 함께 상호간의 소통을 이끌 하나의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기캐릭터 '자두'는 SBS와 투니버스 등으로 방송되는 애니메이션으로 사랑받고 있음은 물론, 오는 6월 1~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펼쳐질 아역배우 유은미 주연의 가족뮤지컬 '안녕 자두야-우당탕탕 오디션 대소동'으로 새로운 인기코드를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