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데뷔골 소식에 누리꾼 '이적' 운운하는 이유? "재능 아까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승우, 데뷔골 소식에 누리꾼 '이적' 운운하는 이유? "재능 아까워"

이승우가 팀의 영패 위기에서 데뷔골을 터트리며 존재감을 나타냈다.

베로나는 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에서 열린 2017/2018 세리에A 36라운드서 AC밀란에 1-4로 패했다.

이에 베로나는 7승4무25패(승점 25)를 기록하며 남은 경기 상관없이 강등이 확정됐다.

이날 0-3으로 뒤지고 있던 후반 39분 이승우가 시즌 첫 골을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서 뒤로 흐른 볼을 오른발로 강하게 슈팅해 밀란의 골망을 흔든 것.


하지만 베로나는 종료 직전 파비오 보리니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1-4 패배를 기록했다.

해당 경기를 본 누리꾼은 "GhostStation, 이승우 진짜 대박 슈퍼골!! 이 새벽에 현실 소리 질렀음", "Fx258, 이걸 계기로 더 좋은 기운을 찾아 프로데뷔 골과 함께 힘차게 나아가시길", "Wakanda Lingard 전보다 훨씬 좋아진게 느껴진다. 세리아 2부같은 곳에 있기 아까운 재능", "level03 김흥도, 승우 너밖에 안보이더라", "Mark, 골 장면에서 가족들 자는데 나도 모르게 우와 해버렸다", "카브홀릭, 이적해서 팀 잘 만나면 포텐 터지겠는데?", "COCOH, 베로나 마지막 경기에서도 골 터트리면 이적 가능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