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쥬,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용 IoMT 플랫폼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쥬,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용 IoMT 플랫폼 개발

메쥬는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개발을 위한 의료사물인터넷(IoMT) 플랫폼 '마이크로빅 레인보우(μBIC Rainbow)'를 개발했다. 플랫폼은 11·12일 열리는 2018년 춘계 대한의용생체공학회에서 처음 공개된다.

마이크로빅 레인보우는 다양한 생체 신호를 수집·처리·진단하는 '바이오 시그널 프로세서'와 종합 개발 환경을 제공하는 통합 인터페이스 '마이크로빅 이브이 킷'으로 구성됐다.

기존 생체신호계측 프로세서는 삼성전자 바이오프로세서(S3FBP5A)가 유일했으나 일반 사용자 접근과 활용이 어려웠고 측정할 신호도 한정적이었다.

마이크로빅 시리즈는 가로 세로 크기가 10밀리미터(mm) 이하인 각 모듈을 통해 심전도, 호흡, 산소포화도, 광용적맥파, 근전도, 안전도, 뇌파, 혈당을 측정한다. 생체 신호처리 알고리즘과 신호 계측 시 노이즈를 제거하는 알고리즘이 내장돼 손쉽게 애플리케이션(앱) 구성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생체 신호처리 알고리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심전도 신호는 MIT-BIH 데이터베이스와 미국심장협회(AHA) 가이드라인을 참고했다. 혈당은 ISO 15197을 참고해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IoMT 솔루션 개발을 지원하는 통합 인터페이스는 삼성전자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ARTIK처럼 BLE, 와이파이(Wi-fi) 통신을 기본 지원한다.

가장 큰 차이점은 IoT 모듈기업 텔릿(Telit) 무선통신 모듈을 적용해 해외 국가별 통신 환경에 맞춰 개발하고 테스트한다. 위성항법장치(GPS)나 움직임, 마이크, 체온 등 추가 센서와 터치스크린 액정표시장치(LCD)가 장착돼 다양한 앱을 개발하도록 하나의 보드에서 지원한다.

마이크로빅 레인보우를 이용하면 생체 신호 처리 경험이 없는 타산업 종사자도 IoMT, 웰니스 기기를 개발해 스마트 웨어러블이나 스마트 병원, 스마트 시티 등 여러 분야에 응용한다.

박정환 메쥬 대표 겸 최고기술경영자(CTO)는 “IoMT 기기를 개발하는 데 필수 주요 기능이 보드에 집적돼 앱 개발자는 통합 인터페이스로 최적 개발 환경 구축이 가능하다”면서 “IoMT 솔루션 개발, 테스트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