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산업드론' 특화드론산업으로 육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울산 드론체험장에서 김기현 울산시장(오른쪽 세번째)과 울산드론협회 관계자들이 산업용 드론을 시험 조종하고 있다.
<울산 드론체험장에서 김기현 울산시장(오른쪽 세번째)과 울산드론협회 관계자들이 산업용 드론을 시험 조종하고 있다.>

울산시가 현장 안전 진단과 재난 예방에 초점을 맞춘 '산업드론'을 울산 특화 드론산업으로 띄운다.

울산시는 산업드론을 울산 특화드론으로 설정하고 UNIST,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울산드론협회 등과 산·학·연 공동으로 '울산 특화형 산업드론 개발 및 보급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드론과 인간이 공존하는 안전환경 도시' 구축이 비전이다. 현장 안전 진단, 재난재해 예방, 위험물 운송, 오염물질 배출 감시 등에 투입할 산업드론 개발하고 이를 산업 현장에 적용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울산 특화 산업드론은 중량 12㎏ 이상에 적외선, 열화상 카메라 등 첨단 영상장비를 탑재한 대형 드론이다. 일례로 높이 40m의 증류탑 진단에 투입하면 외관 부식, 파손 등 이상 여부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시는 협력 생태계 구축, 인프라 조성과 연구개발, 산업 생태계 조성이라는 3대 추진 전략을 수립했다. 산업드론 협의체 구성, 드론 기술개발과 산업지원센터 건립, 드론 성능평가 및 인증센터 구축 등 26개 세부사업을 확정했다.

개발한 드론은 산업단지 안전 감시, 조선도장 공정·검사, 대기오염 감시·정화, 플랜트 공정 관리, 석유화학 파이프라인 감시, 해상 선용품 배송 등에 투입할 계획이다. 수소산업에 적용하면 수소 생산·저장·이송 모니터링, 위험 지역으로 재료 수송, 수소 연료전지 응용 등에서 시너지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지난달 울주군 삼동면 일원 5만2000㎡ 부지에 '초경량 비행장치 비행구역(드론 전용 공역지)를 조성했다. 국토교통부 지정 전국 8번째 공역지로 기상정보 표시시스템, 간이 레이싱장, 안전펜스 등을 갖추고 있다.

이번 공역지 지정과 조성으로 울산에서도 다양한 드론 실증시험이 가능해졌다. 울산은 원자력발전소 원전방사선비상계획구역, 국가산단 산업시설보호구역, 울산비행장 관제구역, 군부대 군사보호구역 등이 비행 규제 지역이 많아 드론 조종 자격증 획득에서 드론 시험 비행까지 어려움이 많았다.

최근 국비 지원과제도 확보했다. 산업부 '2018년 시장창출형 로봇 보급사업'에 선정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11억5000만원을 투입, 울산항 반경 2㎞ 이내 물류터미널에서 선박까지 드론으로 물품을 배송하는 '해상 선박용품 드론 배달시스템'을 구축한다.

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지난 7일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SKC 울산공장에서 드론과 GPR(전자기 펄스를 이용한 지하구조 및 시설물 측량), 3D스캐너로 생산시설, 지하배관, 이송배관 등을 시범 점검했다”면서 “울산 특화 산업드론은 산업 현장의 안전성 향상은 물론 울산 전략산업 고도화와 급부상하는 안전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