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이상형은 진세연과 일치? "여성스러운 사람 좋아...스캔들 못 숨긴다"

(사진=윤시윤 인스타그램)
<(사진=윤시윤 인스타그램) >

윤시윤 진세연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16일 스포츠경향은 TV조선 ‘대군’에 출연하며 연기 호흡을 맞춘 윤시윤과 진세연이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대해 윤시윤과 진세연 측은 즉각 부인하며 “친한 동료일 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윤시윤은 지난 4월 방송된 KBS 라디오 '박지윤의 가요광장'에 출연해 이상형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DJ 박지윤은 "(윤시윤씨는)실제로 스캔들이 없었던 것 같다. 없는 거냐 아니면 잘 숨기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윤시윤은 "난 거짓말을 못 하는 성격이다. 뭔가 있으면 얼굴에 다 드러난다"며 "밸런타인데이도 3일 뒤에 알았다. 씁쓸했다"고 말했다.

또 윤시윤은 이상형에 대해 "하늘하늘하고 여성스러운 사람이 좋다. 하지만 바람엔 맞설 수 있어야 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