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간 CVID 상대 의지 확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 대통령, “북미간 CVID 상대 의지 확인”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미국과 북한은 북핵의 CVID(안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전인 폐기)에 대한 상대 의지를 확인했기에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뒤 내외신과 질의응답을 통해 이 같은 생각을 밝혔다.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다고 하지만, CVID에 대해서는 확인된 게 없다는 미 NBC 기자의 질문에 “북미정상회담 하려면 그 점(CVID)에 대한 상대 의지를 확인한 후에 가능하다고 본다”며 “미국이 북한의 의지를 확인한게 아닌가. 그렇게 생각하고 싶고, 북미간 실무협상에서 분명히 재확인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불분명한 것은 CVID가 아니라 비핵화 후 미국의 태도라는 말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비핵화 후 미국에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체제안전을 보장하겠다는 것을 걱정한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 성공 후 남북미 3국 정상간의 회담을 갖고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의사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간 핫라인이 개설됐고, 북미간에도 개설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남북미간 핫라인이 개설되기 전에 3자간의 정상회담부터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했다.

전날 '깜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잘 아시는데로 4·27 선언 후속이행과 6·12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과정에서 어려운 사정이 있었다”며 “그런 사정을 불식시키고 북미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뤄내기 위해 김 위원장이 요청해왔고 실무진 협의 후 통화보다는 만남을 갖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해 전격적으로 만났다”고 회담 개최 배경을 전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