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전참시' 하차? 세월호 유가족 '유민 아빠'의 응원..

사진=MBC 방송캡처, 김영오 페이스북 캡처
<사진=MBC 방송캡처, 김영오 페이스북 캡처>

이영자가 '전지적 참견시점'의 촬영을 망설이고 있는 듯하다.

9일 '스포츠경향'은 이영자의 소속사 측으로부터 “이렇게 중대한 사안이 있는 시점에서 녹화에 정상적으로 참여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는 의사를 제작진에 전달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세월호 유가족인 '유민 아빠' 김영오 씨가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뉴스 장면 편집 논란 당사자인 방송인 이영자를 옹호한 사실이 다시금 눈길을 끈다.

지난 21일 김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영자 관련 기사를 올리면서 "자신이 음식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속보 보도 장면을 넣었다는 점에서 이영자는 가장 큰 피해자 중 한 사람"이라며 "그런데도 이영자는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에 불참하고, 행동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냈다"고 적었다.

이어 "한창 인기를 얻고 있던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할 수도 있었던 상황에서 진정한 용기를 보여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리고 응원합니다"라고 이영자에게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