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연, 남편에게 사과까지 해야했던 사건은? "남편이 많이 신경쓰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배우 이소연이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사진=배우 이소연이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배우 이소연(35)이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이소연의 소속사 킹엔터테인먼트는 28일 "현재 이소연씨는 성격 차이로 인해 이혼 조정 협의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2015년 두 살 연하의 벤처 사업가를 소개로 만나 4개월 만에 결혼식을 올린 이소연은 각종 방송을 통해 남편에 대한 애정을 과시한 바 있어 이소연의 갑작스런 이혼 소식에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또한, 이소연은 결혼 직후 MBC '아름다운 당신'에서 선보였던 진한 멜로 연기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 해당 드라마에서 이소연과 진한 멜로 연기로 선보인 파트너 강은탁은 한 인터뷰를 통해 신혼이었던 이소연에 대해 "많이 신경 쓰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소연이 신혼여행 다녀오자마자 작품에 들어와 초반 회식 자리에서 남편을 만났다. 같이 이야기 나눴는데 사과했다"라고 농담 섞인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화면에 나오는 여자는 배우 이소연으로 봐주면 좋겠다'라고 사과했다"라고 전했다.

 

강은탁은 "우리 키스신은 일일 드라마에서 나올 키스신이 아니었다. 두 번의 진한 키스신 후에 또 한 번 있었는데 그 장면은 백허그로 바꿨다"라고 설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