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논란 후 처음 모습 드러내...의혹 불거졌던 영상 "여직원 질질 끌려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MBC 방송 캡처)
<(사진=MBC 방송 캡처) >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명희 이사장은 28일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그간 직원을 상대로 했던 행동들이 논란이 된 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이명희 이사장의 딸인 조현아, 조현민이 논란에 휩싸인데 이어 이명희 이사장은 최근 직원들에게 고함직원들에게 고함과 욕설을 내뱉는 음성파일이 공개되며 파문이 일었다.


이에 JTBC ‘뉴스룸’에서는 이명희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대한항공 측은 이명희 이사장인지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지만 전 현직 관계자들은 옷 차림과 큰 키의 체격으로 봤을 때 이 이사장이 맞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명희 이사장은 공사장에서 일하고 있는 여성을 혼내고 있었고, 주위 직원들은 아무도 말리지 않는다. 급기야 이 씨로 추정되는 여성은 안전모를 쓰고 있는 여성을 질질 끌고 갔다. 겁에 질린 이 여성은 급기야 도망갔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