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비 셋째 임신, 남편 윤상현 소원성취? 확고한 자녀 계획 "무조건 세 명 낳을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윤상현 인스타그램)
<(사진=윤상현 인스타그램) >

메이비 윤상현 부부가 셋째 임신 소식을 전하며 다둥이 부모 대열에 합류했다.

2015년 결혼식을 올린 메이비 윤상현 부부는 현재 슬하 딸과 아들을 두고 있다. 특히 윤상현은 결혼 전부터 최근까지 자녀 계획에 대해 “무조건 세 명”이라고 확고한 의지를 밝혔기에 메이비의 임신 소식에 누구보다 기뻐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자녀 계획에 대해 언급한 윤상현은 “결혼 전 자녀 계획을 3명으로 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윤상현은 “아이가 생기니 기분이 완전 다르다”고 자녀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결혼 전이나 지금이나 셋을 낳겠다는 결심은 확고하다”고 밝혔다.


윤상현은 또 “아내 메이비가 뼈마디가 아프고 머리가 빠진다고 해서 안쓰럽긴 하지만 난 어떻게 하든지 낳고 싶다”고 확고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이에 메이비의 셋째 임신 소식에 윤상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초음파 사진을 공개하며 기쁨을 드러냈다. 메이비는 오는 12월 출산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