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 근황 직접 밝힐까? 소속사 공식입장에도 누리꾼 걱정↑

사진=배우 추자현이 의식불명설에 대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사진=배우 추자현이 의식불명설에 대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배우 추자현 측이 의식불명설에 대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지난 10일 추자현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금일 오후 추자현 씨가 열흘째 의식불명이라는 내용으로 보도된 기사는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추자현 씨는 현재 일반병동으로 옮겨 회복중인 상태에 있으며, 주변 지인들과 문자도 나누는 등 무사히 건강을 찾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 소속사 측은 “처음 입원 시 폐상태가 좋지 않아 중환자실에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의식불명의 상태는 아니었으며, 현재 중환자실이 아닌 일반병동에서 건강 회복 중에 있음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10일 한 매체는 추자현이 지난 1일 출산한 직후부터 현재까지 의식불명 상태에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매체에 따르면 추자현은 10일째 의식이 돌아오지 않고 있으며 중환자실에서 산소호흡기를 달고 있다는 것.

 

이제 막 출산한 산모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을 경우, 자칫하면 심각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소속사 공식입장에도 불구하고 추자현을 걱정하는 누리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빠른 시일내에 직접 입장을 밝힐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