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연 연구비용 투명화 나선다...업계, 연구비종합관리서비스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연연 연구비용 투명화 나선다...업계, 연구비종합관리서비스 출시

정부가 연구개발(R&D)비용 종이영수증을 전자영수증으로 대체, 연구 현장 업무 효율성과 비용관리 투명성이 높아진다. 업계는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을 시작으로 공공과 민간까지 전자영수증 및 회계·업무관리 시스템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1일 웹케시에 따르면 정부 예산이나 기금을 활용한 증빙용 종이영수증 보관 폐지 정책을 발표한 후 출연연, 산학협력단 등 R&D 관련 공공기관에서 문의가 증가했다.

웹케시 관계자는 “출연연이나 공공기관 중심으로 종이영수증 보관이 폐지에 따른 전자영수증 등록과 관리시스템 구축 문의가 이전보다 20% 이상 증가했다”면서 “연구비 종합관리 시스템 구축 컨설팅과 상담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말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조정회의에서 종이영수증 보관 폐지를 확정했다. 해마다 정부 예산·기금 사업비로 발행되는 영수증이 4800만건이다. 계산증명규칙(감사원), 회계예규(기획재정부) 등에 따라 모두 종이영수증으로 보관해야 했다.

이 때문에 연구 현장 연구자는 종이영수증 보관과 제출을 위해 시간을 낭비하는 경우가 허다했다. 종이영수증 보관에 낭비하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 부처 간 협의를 거쳐 종이영수증 보관을 폐지했다. 연구자가 정부 예산이나 기금을 사용하면 별도 종이영수증을 보관할 이유가 없다.

종이영수증이 전자시스템화되면서 연구비용 관리 투명성도 높아진다. 전자영수증을 비롯해 연구비 관리시스템을 도입한 산학협력단은 만족도가 높다. 부산대, 충남대, 공주대 등 8개 국·공립 대학은 협의회를 구성해 연구비 관리시스템 개선 사항을 수시로 공유한다. 협의회 간사를 맡은 한밭대 관계자는 “종이영수증 없이 온라인에서 자금 집행이 이뤄져 자금 사고 위험이 줄어 회계나 관리 투명성이 높아졌다”면서 “종이영수증 관리, 보관 이슈가 사라져 업무 효율성도 개선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과기정통부 정책은 연구개발 당사자 입장에서 크게 환영할 일”이라면서 “타 부처로 빨리 확산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업계는 출연연 등 공공을 시작으로 연구비 종합관리 시스템 구축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웹케시는 40여개 대학 산학협력단에서 사용하는 연구비종합관리시스템을 고도화, 산학협력단과 출연연 등 공공 시장을 공략한다. 비즈플레이는 모바일에서도 24시간 확인 가능한 시스템을 구현, 공공뿐만 아니라 민간 시장까지 공략한다.

업계 관계자는 “종이 영수증 없는 예산·기금관리 시스템이 정착되기 위해서는 기존 부처별 예산관리 시스템을 연계하는 모듈 제공이 동반돼야 한다”면서 “자체 시스템 구축 투자가 어려운 영세한 연구기관에서도 효율 시스템을 활용하도록 지원 정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