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시간, 한국시간 오전 10시 개최...함께 논의할 'CVID' 뜻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날이 밝았다.
<사진=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날이 밝았다. >

12일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날이 밝아 오면서 북미정상회담 시간 및 일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이날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시작된다고 백악관 측은 11일 밝혔다.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에서 카펠라 호텔로 이동해 오전 9시부터 15분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인사 겸 환담을 한 뒤 9시 15분부터 10시까지 45분간 일대일 단독회담을 한다.

 

이어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확대회담이 열리며 바로 업무 오찬으로 이어진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4시 기자회견을 하고 6시 30분 카펠라 호텔을 출발, 오후 7시(한국시간 오후 8시)께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서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미국 동부시간) 오전 워싱턴에 도착한다.

 

한편, 미국은 이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움직일 수 없는 원칙이자 목표로 삼고 있다. 기존 일괄타결 방식에서는 한발 물러섰지만 CVID는 반드시 회담 합의문에 명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CVID를 끌어내려면 그에 상응하는 확실한 CVIG(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체제보장)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