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엄마, 딸과 손주 천도제에 이어 4억대 사기혐의까지? 연이은 논란

사진=가수 장윤정의 엄마 육모 씨가 14일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사진=가수 장윤정의 엄마 육모 씨가 14일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가수 장윤정의 엄마 육모 씨가 14일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장윤정 엄마 육 씨는 지난 2015년부터 2년간 지인에게 총 4억 원에 달하는 돈을 빌렸지만, 이를 갚지 않아 지인이 고소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장윤정과 육 씨는 2015년 수입을 놓고 오랜 갈등을 벌이며 언론매체를 통해 폭로전을 해 주위를 안타깝게 한 바 있다.

 

특히 육 씨는 장윤정과 그의 아들을 위해 천도재를 지낸 것으로 알려져 파문을 일으켰다. 천도재는 '죽은 사람의 영혼을 달래주는 불교행사'로 알려져 있다.

 

당시 장윤정 엄마는 자신의 SNS를 통해 "윤정이와 손주를 위해 천도제를 지냈다"며 천도재를 지내는 사진을 게재했다

 

장윤정 동생과 함께 의식을 치렀다는 육 씨는 "일취월장해서 큰 사람이 되기 기원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끝으로 장윤정 엄마는 "죽기 전 소원이 있다면 예쁜 딸 윤정이의 아들을 단 한번만이라도 안아보는 것"이라며 "그게 엄마의 마음이고 할미의 마음"이라고 적었다.

한편, 육 씨는 "돈을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라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