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손가락 욕설'한 윌리엄스...소감 통해 이미 예고?

사진=로비 윌리엄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공연 도중 손가락 욕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사진=로비 윌리엄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공연 도중 손가락 욕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영국 가수 로비 윌리엄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공연 도중 손가락 욕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로비 윌리엄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스니키 주 경기장에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에서 공연을 펼쳤다.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간의 개막전 일전을 앞두고 윌리엄스는 'Feel' , 'Angels' 등 히트곡을 부르며 전 세계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윌리엄스는 마지막 노래 ‘Rock DJ’를 부르던 도중 미소를 띄운 채 카메라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들었다. 이 모습은 중계화면에 그대로 잡혀 전세계에 방영됐고, 보는 이들은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윌리엄스는 "특별한 공연을 위해 러시아로 가게 돼 기쁘게 흥분된다"면서 "월드컵 개막식에서 8만 명의 축구팬들과 전 세계 수백만 명 앞에서 공연하는 것은 어린 시절의 꿈이었다. 목요일에 월드컵 개막식을 잊지 말고 시청해달라"고 개막식 공연을 진행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축구팬들은 벅찬 소감과는 달리 예의에 어긋난 행동을 보인 윌리엄스의 잘못된 행위에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