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순, 동료가 폭로한 박예진에 대한 '애정'...얼마나 대단하길래

사진=박희순이 최근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아내인 박예진을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박희순이 최근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아내인 박예진을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배우 박희순이 최근 '일간스포츠'와 '취중토크' 인터뷰를 가지면서 아내인 배우 박예진을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희순과 박예진은 오랜 열애 끝 2015년 혼인신고를 진행, 1년 후 스몰웨딩으로 결혼식을 치러 세간의 화제를 모았다.

 

앞서 박희순은 이따금씩 각종매체를 통해 아내바보의 면모를 드러낸 바 있다. 그의 남다른 사랑꾼 클라스에 주변 사람들이 혀를 내두를 정도다.

 

특히 박희순과 영화 '올레'에서 함께 열연을 펼치느 배우 신하균과 오만석은 박희순의 사랑꾼 면모를 폭로하기도 했다.

 

당시 신하균은 "박희순은 최고의 사랑꾼이다. 표현을 너무나 잘한다"고 말했다.

 

오만석 역시 "박희순 선배는 '내 인생 여자는 박예진이다. 그 사람 아니면 끝이다. 그대로 늙어죽었을 것이다. 박예진은 '내 마지막 여자다'라는 말을 늘 입에 달고 산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채두병 감독 역시 “제주도에서 촬영할 때 박예진이 놀러오기도 했다. 박예진이 오니까 박희순의 연기가 안정적이었다. 그전에 촬영했던 신들을 재촬영하고 싶을 정도였다”며 박희순 박예진 부부의 끈끈한 애정을 폭로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