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스위스, 같은 무승부 다른 반응…E조 대이변

사진=브라질이 스위스와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브라질이 스위스와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던 브라질이 스위스와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브라질은 스위스와 1차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며, 남은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입장에 놓였다.

 

브라질과 스위스는 18일(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1대1로 비겼다.

 

먼저 기세를 올린 쪽은 브라질이었다. 전반 20분 코치뉴가 오른발 감아차기로 환상적인 골을 넣었다.

 

그러나 스위스는 후반전에 곧바로 반격했다. 후반 5분 코너킥을 얻어내 슈테펜 추버가 동점 골로 연결했다.

 

네이마르를 앞세운 브라질은 후반에만 15개의 슈팅을 시도하며 스위스를 상대로 공격을 퍼부었지만, 운이 따르지 않아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같은 무승부 결과지만, 스위스는 환호했고, 브라질은 고개를 숙여야 했다.

한편, 브라질 스위스는 1950년에 이어 68년 만에 두 번째 월드컵 대결에서도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