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 시인, 직접 밝힌 '글 잘 쓰는' 비결?...'능력보단 끈기'

사진='아침마당'에 출연한 김용택 시인이 시를 쉽게 쓰는 비결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아침마당'에 출연한 김용택 시인이 시를 쉽게 쓰는 비결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김용택 시인이 시를 쉽게 쓰는 비결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김용택 시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출연진이"시를 쓰는게 어렵지 않냐"고 질문하자 김용택 시인은 "그냥 생각을 쓰면 된다. 우리가 생각이 얼마나 많냐. 남편 흉을 보거나 시어머니와 불만을 털어놓거나 자신의 생각을 한 줄로 정리하는 게 바로 시다"고 전했다.
 
이어 김용택 시인은 "글을 쓸 때, 오늘은 한 줄만 써야겠다고 생각하면 하루가 정리가 되기 때문에 글이 는다"며 꾸준함도 강조했다.
 
앞서 김용택 시인은 2012년 진행된 한 강연에서 글쓰기는 혼자서도 잘 놀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전했다. 계속 쓰다보면 글이 된다는 것이다.
 
또한 공부는 오랜 세월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매 순간 배우는 것 필요하다고 했다.
 
당시 김용택 시인은 "저는 밤 8시30분 정도면 잠을 자고 새벽 3~4시 정도면 일어나 책을 보고 신문을 본다"며 "호기심과 관심이 많아 신문 사설과 칼럼을 꼭 읽는다. 그래야 세상 돌아가는 것을 알 수 있게 된다"고 글을 잘 쓰게 되는 자신만의 비법을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