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빅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사업 착수...28일 빅데이터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남대, 빅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사업 착수...28일 빅데이터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영남대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중소기업 경쟁력을 높이는 빅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사업에 착수했다.

영남대는 최근 경북빅데이터센터(센터장 박창현·영남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2018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지원사업' 지원기관에 선정, 빅데이터산업육성 및 인력양성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경북빅데이터센터는 이번 사업에 총 4억5000만원을 투입, 경북지역 중소기업 20개를 선정해 빅데이터 활용기반 기술 및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북빅데이터센터는 이와 관련 28일 오후 NIA 서울청사에서 중소기업 활용지원 사업별 책임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NIA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지원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영남대, 빅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사업 착수...28일 빅데이터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박창현 센터장은 “빅데이터가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기술이며, 제2의 유전이라고 할 정도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아직 국내에서는 빅데이터 활용이 미흡하다”면서 “중소기업이 빅데이터와 결합한 기술경영을 한다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