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초소형 전기차 'D2' 온라인 예약 판매

인터파크는 쎄미시스코초소형 전기차 'D2'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차량 가격은 지역 별로 다르다. 서울 기준으로 국고보조금 450만원과 지방비 보조금 300만원을 지원 받으면 145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최종 결제 후 약 2주 정도면 차량을 인도받을 수 있다.

인터파크 상품 판매 페이지에서 10만원을 예약금으로 결제하면 쎄미시스코 상담원이 해피콜로 시승 상담, 보조금 관련 상세 안내, 필요 서류 등을 설명한다. 이후 쎄미시스코 스마트 전기차(EV) 센터 또는 전국 약 18곳에 위치한 이마트 매장에서 잔금을 겨레하면 된다.

D2는 지난해 상반기 세계 전기차 판매량 4위를 기록했다. 유럽과 중국에서 5만대 이상이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 1회 충전으로 150㎞ 가량을 달릴 수 있다. 최고 시속은 80㎞ 수준이다. 가정용 220V 전기로 충전할 수 있다.

수입 판매원 쎄미시스코는 전국 서비스망을 갖춘 전문 정비 업체와 협력해 차량 정비 및 고객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터파크는 7월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50만원 상당 백화점 상품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최종현 인터파크 쇼핑 비즈&라이프팀 상품기획자(MD)는 “온라인 예약 판매로 시승 상담, 보조금 안내 등 각종 편의를 제공받을 수 있다”면서 “앞으로 온라인 강점을 극대화하며 제품 종류및 판매 방법을 다양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쎄미시스코 'D2' 자료:쎄미시스코 홈페이지
<쎄미시스코 'D2' 자료:쎄미시스코 홈페이지>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