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종근, 유부남이 아내로부터 살아남는 법?…재치 넘치는 사랑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KBS1캡쳐
<사진=KBS1캡쳐>

왕종근이 아내 김미숙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 화제를 모았다.

 

왕종근 김미숙 부부는 12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왕종근은 "아내에게 예쁜아라고 부르면 가장 좋아한다. 그래서 예쁜아라고 자주 부른다"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이어 왕종근은 "평소 애정표현을 많이 한다. 가슴에 뭉클하게 올라올 때가 있는데 그걸 속으로만 생각하는 게 아니라 말로 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아내 김미숙은 "일하러 나갈때, 친구만나러 갈때도 여보 사랑해 안녕 이라고 하고 나간다. 집에서 있다 얼굴이 마주쳐도 사랑한다고 말한다. 그 의미가 사랑한단 의미가 아니라 나를 내버려둬 잔소리하지마의 의미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김미숙은 "남편 왕종근이 매실 사러 같이 간다더니 힘들다고 혼자 가라더라"면서 "그런데 남편이 저녁에 친구 전화를 받더니 좋다고 나가더라"고 왕종근에 대해 폭로했다.

 

이에 왕종근은 "아내가 뭘 하자고 하면 배가 아프다. 그런데 친구가 만나자고 하니 아픈 배가 싹 낫더라"고 해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