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실종 여성 어디에...‘슬리퍼만 남겨둔 채 사라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제주 경찰
<사진=제주 경찰>

 
제주도에서 실종된 여성 최모씨를 찾기 위해 공개수사로 전환했지만, 아직까지 실종 여성을 찾지 못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26일 가족과 야영 중 실종된 최모(38·여)씨에 대한 수색을 해경, 해군, 119구조대 등 230여명이 나흘간 제주시 구좌읍 세화항 인근에서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 25일 세화항에서 남편 A(37)씨와 아들, 딸 등과 야영을 하던 중 오후 11시경 실종됐다. 최씨의 마지막 행적은 세화항 인근 편의점을 혼자 들른 것이 전부.
 
최씨 가족은 26일 실종신고를 했고, 수색작업 결과 세화항 근처에서 최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와 슬리퍼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실종 당시 최씨가 음주상태였던 점을 들어 바다에 실족했을 가능성도 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