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아나운서, 하정우도 인정한 뽀뽀녀 ‘이유는?’

(사진=박선영의 씨네타운)
<(사진=박선영의 씨네타운) >

박선영 아나운서의 별명인 ‘뽀뽀녀’에 대해 하정우가 언급해 눈길을 끈다.

하정우는 30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하정우는 ‘박선영 아나운서에 별명을 지어달라’는 한 청취자의 부탁에 “저는 오랫동안 선영 씨를 알고 있었다. SBS ‘8시뉴스’를 했지 않았나”라며 “항상 ‘뽀뽀녀’라는 이야기가 있었지 않았나”고 말했다.

이어 하정우는 “선영 씨 별명을 진작 알고 있었다. 그걸 이길 만한 별명은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박선영 아나운서에게 ‘뽀뽀녀’라는 별명이 붙여진 이유는 뉴스 진행 도중 특정 발음을 할 때 눈을 감고 입술을 내밀곤 하는 박선영 아나운서의 특징을 보고 누리꾼들이 붙여 준 것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