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반응, 졌지만 뜨거운 이유 '박항서 SNS도 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페이스북 캡처)
<(사진=페이스북 캡처) >

베트남 반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9일 진행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한국 베트남 남자축구 4강전에서 한국을 베트남을 상대로 3-1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은 무실점 경기를 이어오다가 처음으로 한국과의 경기에서 실점을 내주며 패하게 됐다. 비록 준결승 진출에는 실패했으나 베트남 국민들은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기적이라는 반응이다.

 

특히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박항서 감독에 대한 감사 인사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에 패했지만 ‘박항서 매직’은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이에 박항서 감독을 사칭하는 SNS 계정까지 등장하며 박항서의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일부 베트남 팬들은 박항서 감독 사칭 계정이 사칭인지 모른 채 응원과 감사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박항서 사칭 SNS 계정에는 "오늘 경기에서 이길 수 없었다. 모든 베트남 팬들에게 사과한다"라며 “선수들은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했다. 오늘 경기의 책임은 나에게 있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그런 말들에는 신경 쓰지 말라. 베트남에 영광을 준 고마운 분이다. 앞으로도 함께해 달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