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아들, 엄마 우는 모습에 가슴 아파한 사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TV조선 캡처)
<(사진=TV조선 캡처) >

성현아가 아들과 함께하는 일상 모습을 공개했다.

 

성현아는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을 품에 안고 있는 사진을 게재하며 “내가 안아주는 건지 안기는 건지. 내 기분은 안기는 느낌. 모든 걱정 제로였던 순간 천국이었다”며 아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성현아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했을 당시 힘들었던 시기 아들 때문에 가슴 아팠던 사연을 털어놨다.

 

당시 방송에서 성현아는 “방문을 닫고 이불을 덮어쓰고 우는데 너무 내가 괴롭게 울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근데 밖에서 난리가 났다. 애가 문 두드리고. 그러면서 막 ‘엄마 울지 마. 울지 마’ 계속 그러더라고. 그걸 내가 처음 보였는데...”라며 차마 말을 잇지 못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성현아는 “이제는 좀 편히 살고 싶은데...”라며 말을 잇지 못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